작성일 : 15-09-09 16:56
[약업신문] 한국바이오협회, 미국 NIH와 PMI 협력방안 논의 (2015.09.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3,645  

한국바이오협회, 미국 NIH와 PMI 협력방안 논의 <약업신문, 09/09>


한국바이오협회는 NIH(미국립보건원) 원장인 프랜시스 콜린스(Francis Sellers Collins) 박사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유전체의학연구소를 방문해 현재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정밀의학 이니셔티브와 관련해 한국 바이오 업계와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서정선 회장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서정선 회장은 유전체의학연구소가 그동안 추진해왔던 유전자변형 마우스 개발, 한국인 유전체 지도 초안과 아시안 게놈 프로젝트의 다양한 연구성과들을 소개했으며, 더불어 현재 서울대분당병원과 마크로젠이 공동 추진하고 있는 아시안 정밀의학센터 설립에 대해 설명하고 2020년까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200,000명의 유전체 시퀀싱 데이터와 1,000,000명의 엑솜 시퀀싱 데이터를 축적하여 명실상부한 아시아 정밀의학의 중심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서정선 회장은 NIH가 주도하고 있는 오바마 정부의 정밀의학 이니셔티브는 미국 내 소수인종인 아시아인에 대한 관심이 다소 부족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은 IT 인프라, 연구 환경, 의료 시스템 등 사회적 기반이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의 여타 국가들에 비해 유전체 시대(Genomic Era)에 최적화돼 있기 때문에 미국의 PMI와 협력하는 데 있어서 최적의 협력국가라고 강조했다.